신내과의원

 

      



몽골(4) - 테를지 가는 길



몽골(4) - 테를지 가는 길




에르데네트는 구리광산으로 유명한 곳이다.




외곽으로 나오자 노천광산이 보인다.




광산에서 발생한 먼지가 초원으로 퍼진다.
먼지를 보고있던 동료가 환경오염을 걱정했다.




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도 오염원이지만,
땅덩어리가 너무 커서 우리나라 같이 오염을 실감하지는 못할 것 같다.




말도 전혀 신경쓰지않는다...^^




이윤수 - 먼지가 되어




어제는 흡수골에서 므릉을 거쳐서 에르데네트까지 왔고,
오늘은 울란바토르로 가서 점심을 먹고, 오후에 테를지로 간다.

어제보다 길이 짧아서 다행이다.




하천 주변에서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는 사람들이 보이고,




빨래를 말리고있는 유목민도 보인다.




물이 있으니 경작지가 있다.




잠자리 전봇대는 오랜만에 본다.




어제 오늘 엄청 달렸다.




양떼도 지겹게 본다.




한적한 마을의 작은 마트에,
우리 김치가 있는 것이 신기했다.




예쁜 사원이 있어서 차를 세우고 감상을 했다.




더위에 지친 말들이 물웅덩이로 몰려든다.




우리도 휴식을 위해 휴게소에 차를 세웠다.




재치있는 표시판에서 이곳 사람들의 여유를 느낀다.




동료가 뒤늦게 화장실을 찾았다.




이용료 100원 !!




급한데 큰일 났네,
100원을 어디서 구하지 ? 100원만 주세요~~
동료를 만나서 간신히 볼일을 마쳤다...^^




XP의 배경화면보다 좀더 예쁜 풍경들...




까마귀 떼가 보여서 셔터를 눌렀는데,
점만 찍혔다...^^




몽골의 사막화가 심해져서,
유목민이 초원을 떠나서 도시로 모여든다는데,
이곳엔 풍요로운 초원만 보였다.




말들의 완전한 휴식.




남진의 '님과 함께'가 절로 나오는 풍경이다.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황량한 벌판의 '어워'도 인상적이다.




대피소 같은 건축물이 가끔 보였다.







트렉터로 양을 몰기도한다.




울란바토르 시내에서 점심을 먹고,
테를지로 들어서는 언덕에 도착했다.
모두 차에서 내려서 어워 주변을 돌고 사진을 찍었다.




공원으로 들어서는 다리.
우리는 새 다리로 건넜고,
앞에는 예전의 나무다리가 보인다.




테를지의 젖줄인 톨강.







톨강이 초원을 지탱해주는 덕분에,




이렇게 아름답게 살아간다.




긴 여행 끝에 테를지의 숙소에 도착했다.




전망이 좋은 곳이었다.




오늘은 저녁 전까지 주변 탐사를 하고,
내일은 숙소 뒷편의 산에 오를 계획이다.

식물탐사를 하는 팀에는 안성맞춤인 숙소였다.




숙소 주변에 꽃이 많았는데,
해가 기우는 시간이라 빛이 고왔다.




눈이 부시게 아름다웠던 패랭이꽃...^^




개쑥부쟁이.




가는잎잔대







솔체




분홍바늘꽃.
모든 꽃이 파란하늘 아래서 기분 좋게 피었다.

긴 버스여행의 피로가 싹 사라졌다.




해가 넘어가지만,




우리의 탐사는 아직 끝나지않았다...^^




달을 보며 산책을 했다.




평화로운 마을이다.




숙소로 돌아오니,
동료들이 와인과 음악에 취해있다.




달이 있어 취하기 좋은 밤이었다.
저녁엔 삼겹살이 나와서 술을 마시기도 좋았다.




식사가 끝난 후에 야외 테이블에서 2차를 했다.







술자리를 먼저 나와, 별을 찍어봤는데,
보이는게 없다..ㅠ.ㅠ




비슷한 시간에 동료는,
이렇게 멋진 별을 봤다..^^




내일은 어떤 풍경을 보게될지 상상을 하며,
꿈속으로...


2015.07.29 몽골
(계속)
  -목록보기  
제목: 몽골(4) - 테를지 가는 길


등록일: 2015-09-07 14:09
조회수: 1407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꼬리진달래
h:902 2016-06-14
너도바람꽃(걱정말아요 그대)
h:1163 2016-04-15
북한산 눈꽃
h:1212 2016-02-16
雪악산 雪산행
h:1118 2016-02-11
소백산 상고대
h:962 2016-02-11
속리산
h:939 2016-02-11
묘봉 가는잎향유
h:896 2016-02-11
몽골(6) - 마지막 날
h:1478 2015-09-07
몽골(5) - 테를지에서
h:1463 2015-09-07
몽골(4) - 테를지 가는 길
h:1407 2015-09-07
몽골(3) - 버스 여행
h:1132 2015-08-19
몽골(2) - 흡수골호에서
h:1050 2015-08-19
 1   2   3   4   5   6   7   8   9   10  .. 22   [다음 10개]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신내과의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