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과의원

 

      



앵초와 설앵초


앵초와 설앵초






4월의 숲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앵초.






여왕 같은 모습이다.




물과 함께 있으면,
선녀와 나무꾼이 생각나기도한다.

이런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서,
앵초를 뽑아 물가에 꽂고 사진을 찍는 사람도 있다.
이 모델도 그런 것이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ㅠ.ㅠ




가끔은 흰색의 변이종이 나타나서,




꽃쟁이들의 애간장을 태운다...^^




앵초 곁에는 늘 큰구슬봉이가 있다.
자라는 환경이 같기 때문이다.




5월엔 앵초가 산으로 올라간다.
이름은 '설앵초'로 살짝 바뀐다.

앵초와 잎의 모양이 다르다.




이곳에서도 물은 꼭 필요하다.




곁에는 역시 큰구슬봉이가 있다.




추운 곳에서만 자랄 수 있는 설앵초는,
한라산, 신불산, 가야산 등 일부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한 식물이다.
온난화와 함께 우리나라에서 사라질 위험이 높다.




다행히,
십년만에 찾은 가야산에선 예전과 다름없이 잘 자라고있었다.

2016.05.07 가야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신동호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제목: 앵초와 설앵초


등록일: 2016-06-14 12:09
조회수: 95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도토리
h:707 2017-05-25
겨울산 이야기 (2)
h:652 2017-04-17
겨울산 이야기 (1)
h:983 2017-02-09
돌로미테 AV1(끝)
h:1149 2016-09-08
돌로미테 AV1(9)
h:2356 2016-09-08
돌로미테 AV1(8)
h:997 2016-09-08
돌로미테 AV1(7)
h:692 2016-09-08
돌로미테 AV1(6)
h:1116 2016-09-02
돌로미테 AV1(5)
h:968 2016-09-02
돌로미테 AV1(4)
h:986 2016-09-02
돌로미테 AV1(3)
h:1117 2016-08-24
돌로미테 AV1(2)
h:1281 2016-08-24
 1   2   3   4   5   6   7   8   9   10  .. 22   [다음 10개]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신내과의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