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과의원

 

      



천둥 번개, 그리고 눈.

오늘은 청계산 산행을 하고,

노루귀 군락지를 갈 계획이었는데,


오후에 비나 눈이 온다는 예보가 있어서,

햇볕이 있을 때 먼저 노루귀를 보기로했다.



올괴불나무

빨간 입술이 매혹적인...^^


올해 처음 만나는 노루귀.

반갑다~~


덜 핀 것도 예쁘다.





꽃이 보이기 시작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배가 고파서,

비닐 하우스로 쏙~~^^


밥을 먹는데,

천둥 번개가 치더니,

눈이 쏟아진다...^^


첨밀밀

등려군




만세~~^^



아, 설중 노루귀를 만나다니 !!


봄눈은 순간이다.

물방울이 맺히기 시작한다.



몸도 마음도 바빠진다.

핀이 나가도 어쩔 수 없다...^^




귀 쫑긋.

이래서 노루귀 ?...^^




한 모델로 두세장씩 찍는 것이 미안치만,

이것도 어쩔 수 없다...^^







턱수염 달린 새끼 노루...^^


물방울 달린 노루.





정신 없이 내려왔는데,

아직도 눈이 내린다...^^


다음날.

청계산 눈은 바로 녹았지만,

더 높은 곳엔 눈이 쌓였을 것 같았다.


꽃다지





너무 쌓인 것 아닌가 ?


걱정하고 오르는데,

생명이 보인다 !


노란 꽃 복수초가 보였는데,

처절했다.



그러나, 죽은 것은 아니다.


온몸의 에너지를 쏟아 주변을 녹이는
복수초의 치열한 삶 !



그리고,

세상 밖으로 얼굴 내밀었을 때의 환희.


기차에서,

그리고 타지에서 필연적으로 만나는,

영화 첨밀밀의 연인같은 모습이다...^^


뿌리 속 에너지는 소진되고,

이제는 자신의 키 만한 얼굴을 펴고,

햇볕을 받는다.


주변의 눈을 삭이며 피어나는,

눈색이꽃


이제 사랑도 하고,



가족도 생겼다...^^


너도바람꽃은 자손을 준비한다.




짝을 찾는 놈들...



성공한 놈...^^


꿩의바람꽃


2019.03.23 청계산

2019.03.24 축령산

  -목록보기  
제목: 천둥 번개, 그리고 눈.


등록일: 2019-04-01 05:53
조회수: 4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쓰촨성의 산하(2) 당령촌의 아침
h:55 2019-06-25
쓰촨성의 산하(2) 당령촌 가는 길
h:5350 2019-06-25
쓰촨성의 산하(1) 그 화려함 속으로
h:54 2019-06-04
제주(2) 선돌계곡, 그리고 아픈 역사
h:239 2019-05-10
제주(1) 박수기정 해안트레킹
h:59 2019-04-29
북한산의 봄(2)
h:59 2019-04-16
북한산의 봄(1)
h:60 2019-04-12
굿바이, 변산바람꽃
h:80 2019-04-02
천둥 번개, 그리고 눈.
h:40 2019-04-01
천마산, 바람이 분다.
h:191 2019-03-15
백아산(화순)
h:76 2019-03-08
무등산의 봄과 겨울~
h:82 2019-03-04
1   2   3   4   5   6   7   8   9   10  .. 21   [다음 10개]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신내과의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