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과의원

 

      



무등산의 봄과 겨울~


무등산 서석대

뒤에 보이는 정상엔 공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어서,

일년에 4일(봄, 여름, 초가을, 늦가을)만 일반인에게 개방한다.


변산바람꽃


오늘은 원효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무등산옛길-서석대-입석대-중머리재-바람재-장원봉을 거쳐,

충민사로 내려온다.



광주에 사는 친구가 길안내를 했다.



오늘 일정을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무등산옛길(2구간)로 들어선다.


미세먼지는 많지만,

햇살은 좋은 날이다.




주검동




주검동의 주인인,

의병대장 김덕령 장군을 기리는 바위


"만력계사 의병대장 김충장공 주검동"


万曆/癸巳 만력 계사년 (선조26년,1593년)
義兵/大將 의병대장
金忠/壯公 김충장공
鑄劍/洞 칼을 만들던 골   



쉼터가 나왔다.


물통거리





아직 얼음이 남아있다.



오르막 끝에 편안한 길이 나왔다가,



다시 올라간다...^^




전망이 좋은 곳이 나왔다.


친구 사진 한장 남긴다...^^


서석대가 보인다.


무등산 정상.


상고대 없는 무등산이 아쉬워서 예전 사진을 첨부했다...^^

(이 사진부터 상고대가 있는 것은 2014.12.14일에 찍은 것이다)


머나먼 길 [Нани Брегвадзе - Дорогой длинною]

러시아 민요



서석대





정상이 가깝다.





역시 상고대가 필요한 곳이다.

해 뜰 녘이면 더 좋고...^^




숲해설가로 일하는 친구는 자연스럽게 환경운동가가 되었다.

일회용 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김밥 사러 갈 때도 도시락통을 가져가고,

나무 젓가락은 다시 씻어서 사용한다.


보온병 2개에 오뎅탕까지 가져와서,

무거운 배낭 메고 서석대 오르느라 땀 깨나 흘렸다.




올해는 눈꽃과 상고대를 보기 힘들어서 많이 아쉽다.

그래서, 예전 사진을 볼 수 밖에...^^


입석대







서석대와 입석대를 함께 볼 수 있는 장불재


아내와 함께 찰칵~~^^






설경에 숨이 막혔던 날이었다

2014년 12월 14일~~^^


그날은 중봉을 넘었다.





눈은 없어도,

포근한 봄이 느껴지는 행복한 날이다.





중머리재에서 간식을 먹으며 쉰다.

화장실도 가고...^^


토끼등-바람재를 향한다.




이곳은 너덜지대가 많다.





토끼등에서,

우릴 기다리던 광주 친구를 만났다...^^


지리산을 안방 드나들 듯 했던 산꾼.

한동안 몸이 아파서 산을 못다녔지만,

이젠 회복이 되어 시간만 나면 옆지기와 산을 찾는다고...^^





바람재


원효사로 내려가는 임도.


우리는 장원봉을 향한다.





내려오면서 만난,


변산바람꽃


복수초




길마가지나무


저녁은 상무지구에 있는 홍어전문 김가원에서

 홍어삼합을 먹었다...^^


2019.03.01 무등산


  -목록보기  
제목: 무등산의 봄과 겨울~


등록일: 2019-03-04 21:19
조회수: 81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쓰촨성의 산하(2) 당령촌의 아침
h:54 2019-06-25
쓰촨성의 산하(2) 당령촌 가는 길
h:5349 2019-06-25
쓰촨성의 산하(1) 그 화려함 속으로
h:53 2019-06-04
제주(2) 선돌계곡, 그리고 아픈 역사
h:239 2019-05-10
제주(1) 박수기정 해안트레킹
h:57 2019-04-29
북한산의 봄(2)
h:58 2019-04-16
북한산의 봄(1)
h:58 2019-04-12
굿바이, 변산바람꽃
h:80 2019-04-02
천둥 번개, 그리고 눈.
h:40 2019-04-01
천마산, 바람이 분다.
h:191 2019-03-15
백아산(화순)
h:76 2019-03-08
무등산의 봄과 겨울~
h:81 2019-03-04
1   2   3   4   5   6   7   8   9   10  .. 21   [다음 10개]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신내과의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