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과의원

 

      



북한산의 봄(1)


노루귀.

노루같은 노루귀를 만났다...^^


오늘은 함께 할 동료가 없어서,

홀로 산행을 한다.


산성매표소 입구에서 625전사자 찾는 행사를 한다.

전쟁 중에 실종된 가족이 없는지 묻는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인데,

구름은 보인다.



Joseph Haydn: Adagio in F major, Hob.XVII:9. Uriel Tsachor


북한산성 복원사업.


한국을 대표하는 성이기 때문인지,

꼼꼼하게 복원을 했다.



딱총나무



생강나무





먼지 많은 날이어도,

물은 변함없이 맑다.



중성문


시구문

중성문 옆에 작은 암문(暗門)이 있는데,
성 안에서 생긴 시신(屍身)이 나가는 곳이라,
'시구문(屍軀門)'이라 한다.

원효봉으로 오르는 길에도 시구문(서암문)이 있다.




포근한 날이지만,

계곡엔 눈이 남아있다.



노루귀가 보인다.

남도의 노루귀는 열매를 맺을 때이지만,

북한산의 노루귀는 이제 시작이다.






갓 피어난 예쁜 모델이라,

방향을 바꿔가며 열심히 찍었다...^^







아름다운 숲이다.

그곳에 사람이 있어 더욱...





양지꽃


혼자 점심을 먹는 것이 궁상맞을 것 같았는데,


다행히 혼밥하는 분들이 많았다...^^


내려가는 길에 노루귀를 또 만났다...^^




가래나무 겨울눈



오늘은 생강으로 시작해서 생강으로 마무리를 한다.



홀로 산행은 외롭고 힘들다.

역시 동반자가 있어야 쉽다...^^


2019.03.28 북한산



  -목록보기  
제목: 북한산의 봄(1)


등록일: 2019-04-12 06:14
조회수: 12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신내과의원입니다